[정책Brief] “지역 특성 살린 생태환경교육으로 ‘환경교육 의무화’ 대비해야” > 뉴스레터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뉴스레터

뉴스레터


광주전남연구원 [정책Brief] “지역 특성 살린 생태환경교육으로 ‘환경교육 의무화’ 대비해야”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관리자
댓글 0건 조회 17회 작성일 22-12-29 09:23

본문

□ 내년 3월부터 시행되는 환경교육 의무화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는 가운데, 광주·전남의 환경생태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지역의 환경교육 인프라를 확충하고, 지역 생태자원을 활용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.​

□ 광주전남연구원(원장 박재영)은 27일 「광주전남 정책Brief(브리프)」 ‘환경교육 의무화에 대비하는 광주전남 환경교육 대응 전략’을 발간해, 광주·전남의 환경교육 인프라 확충과 지역맞춤형 환경교육 프로그램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.

□ 올해 6월 10일 「환경교육의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법률」이 일부 개정됨에 따라, 2023년 3월부터 초·중학교에서 환경교육 시행이 의무화될 예정이다.

□ 브리프에 따르면, 앞으로 환경교육은 선택교과가 아니라 일정시간 이상을 이수해야 하는 등 의무화될 것이며, 교과과정 이외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수 있는 단기 및 중장기 환경교육 프로그램 개발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.

□ 광주·전남이 학교 환경교육 전문인력이나 지역환경교육센터가 부족한 상황에서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교육인프라 확충을 통해 지역의 환경교육 역량을 강화하고, 지역 내에서 정기적으로 학습·체험할 수 있는 교육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는 것이다.

□ 또한, 장록습지, 무등산, 순천만 등 광주·전남이 보유한 다양한 유형의 생태환경자원을 활용해 자연환경을 직·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개발함으로써, 실질적인 환경문제와 이슈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학생들이 실생활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.

□ 광주전남연구원 김일권 부연구위원은 “교원·강사진 등 환경교육 인력 확보와 역량 강화를 우선적으로 추진하고, 기초지자체 단위의 환경교육센터 지정·운영을 통해 체계적인 교육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”며, “교육청, 환경연구·교육기관, 시민단체 등 관련 기관들이 참여하는 환경교육네트워크를 강화하고, 인구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소규모 인원 대상 및 비대면 형식의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할 것”을 제안했다.

□ 김 부연구위원은 “지역 맞춤형 환경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지역 생태자원 활용방안과 함께 ▲생애주기와 연계한 교육체계 마련, ▲장소기반 환경교육 활성화, ▲환경인식조사에 따른 수요맞춤형 교육 등을 실시해 지역사회의 환경문제 대응역량을 강화해야 한다”고 제언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
  • 광주국제문화교류협의회
  • 대표 : 조상열
  • 광주광역시 동구 천변우로 329-5(고운하이츠, 2층)
  • Tel. 062-461-1500(대표번호) | Fax. 062-674-6560
  • E-mail : gcce21@naver.com
Copyright © HCCE All rights reserved.